잘가라 325i

새로운 패밀리카로 B200을 들이면서
325i는 테스트드라이브에 올린지 4일만에 팔려갔습니다.

두개 번갈아가면서 2주를 타보니 정말 325i는 남자의 차였고 나중에도 생각날것 같은차이다.
시동걸때마다 호르몬을 자극시키던 실키식스 엔진음을 이젠 들을 수 없겠지.



좋은분이 인수하신거 같아 다행이라 생각됨. 중고차 딜러안테 안팔리길 그렇게 기대했었다.
그래서 테드게시판에 올린거 였고.

그동안 나와 그리고 나의 가족의 발이 되어줘서, 좋은 추억많이 만들어 주어서 고마웠다.
잘가라 E46 325i , 나의 파랭이여..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

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.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.